종친사랑방
대종회소식
자유게시판
종친소식
2022 년 1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종친사랑방 > 자유게시판
 
작성일 : 14-11-27 23:52
단국대 해병대 군사학과 초청 강의
 글쓴이 : 9전10승
조회 : 26,193  


11월 26일 오후. 단국대 천안 캠퍼스로 찾아갔다.
내가 “월남전의 이해”라는 제목으로 2시간의 강의를 맡았기 때문이다. 멋진 제복을 입고 앉아있는 1,2학년생 56명은 모두 개성이 강한 청년들 같아 보였다.

나는 본론 강의 이전에 Brain Storming 시간을 잠시 가져 보수와 진보에 대한 얘기와 청일 전쟁과 노일 전쟁 그리고 일본과 중국의 정체성에 대해서도 잠시 언급을 했다. 즉 근대사에 대한 지식을 가져야 한다는 취지에서였다.

그리고 본론은 약 250여 년 전 영국의 산업혁명이 독점자본주의를 낳았고 50여년 후 그 부작용이 공산주의의 이론을 태동 시키는 소위 경제학에 있어서의 리카르도 학파를 낳게 되었으며 결국 마르크스. 엥겔스. 레닌. 스탈린으로 이어지는 공산주의 이론가들의 헛된 당위성이 세상으로 퍼져나가 결국은 그들의 설 자리를 내어주게 된 것이라 했다.

그리고 시기적으로는 피폐된 세계 제1차 대전의 끝에다 러시아의 마지막 황제 니콜라이의 실정이 한데 겹쳐 볼쉐비키 혁명이 성사 되는 길을 열어준 바 2년 뒤인 1920년에는 새로운 공산주의 종주국인 소련 연방을 탄생케 했다는 강론을 폈으며 이후 그들은 그 여세와 함께

“공산주의는 모스크바를 출발해 북경을 거치고 뉴델리를 거쳐 파리에 입성한다. 세계의 노동자들이여 단결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실로 우리 인류 역사의 병폐적인 한 장을 열게 되었을 뿐 아니라 결국은 1949년 중화 인민 공화국도 탄생을 시켰고 이후 한국에서의 6.25 침략까지 이어졌음은 물론, 급기야는 17도 선으로 분단 된 월남까지 전운을 돌게 했던 것이 사실임을 설명했다.

그리고 결국 공산주의는 크고 작은 많은 국가가 운집한 동남아까지 위협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미국을 비롯한 자유진영에서는 공산주의의 도미노 현상을 우려 하지 않을 수 없었고 이에 미국은 통킹만 사건을 빌미로 1964년 월남전을 학대 시켰고 동시에 우방인 한국과 호주 태국 등의 우방국들도 참전하게 되었음을 강조 하기도 헀다.

결론적으로 10여 년 간의 월남전은 비록 월남이 월맹에게 패망하게는 만들었지만 바로 우려했던 도미노 현상을 막았을 뿐 아니라 결국은 공산주의의 종주국인 구 소련의 종식을 가져다 준 엄청난 역사가 아닐 수 없었던 것이기도 헀다.

이러한 대목에서 흔히 대한민국의 좌빨들은 월남전의 참전은 오로지 돈을 목적으로 한 용병이라는 괴변을 늘어 놓으니 그들의 식견이 오죽한가를 과히 짐작할 수 있다.

그러나 대한민국이 세계 역사의 한 장에 자유 민주주의를 지킨 나라로써 엄연히 기록 되어 있다는 것과 그로인해 종자돈이 생겨난 것은 물론 그 위상으로 세계 속의 코리아가 되어 엄청난 경제 발전을 추구할 수 있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역사의 한 쪽이며 이에 우리국민 모두는 당시 불행하게도 전사한 5천명 이상의 국군과 1만 명 이상의 전상자들을 위해 항상 고마움을 느껴야 할 것이다라는 말로 끝을 맺었다.

               11월26일  2014년                       운몽/ 구문굉


관리자 14-11-30 15:24
 
운몽 선생님!
반갑습니다. 대종회 홈페이지 관리자 구재운 입니다.
좋은 내용을  강의 하셨네요.
"불꽃처름' 나의 해병대 일기를 감명 깊게 읽으면서,
나의 월남 중대장 참전수기를 문집에 약간 실었지만 미흡함을 느꼈습니다.

정말 "불꽃 처름"은
대한민국 무적 해병대의 기질과 위상을 더없이 드높인 명작입니다.

진웅 대종회장으로 부터 말씀은 많이 들었습니다만,
2개월에 한번씩 모이는 서울종친회에 한번 나오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창원구씨 홈페이지에 자주 들러 글 많이 올러 주세요.
도송
구문굉 14-12-19 00:23
 
넵.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ㄱ동안 심심해 써 놓은 글들이 있어 계속 연재를 할까 합니다. 필승 !!!
928kmc 15-02-08 06:57
 
늦게나마 영원한 해병의 한사람으로 학생과 같이 좋은 강의를 읽었습니다. 진웅드림
9전10승 15-02-12 20:08
 
감사합니다. 해병대 !
미녀딜러보… 15-08-11 05:06
 
미녀딜러보러가기

집에서 즐기는 신개념 카..지..노  www.BOB1.UR.PE


홍콩 정식 라이센트 보유 감독관 입회하에 진행


24시간 운영, 항시 친절 상담원 대기


누적고객 1만 8천천명 돌파 특별 특별 이벤트 실시중

======================================

스...포...츠..배.팅.사.이.트 www.SNS-JOIN.COM  가입 코드  tatoo


좋아하는 팀 최소 한 경기부터 참여 가능.


누적회원 1만 4천명 돌파 기념 신규회원  무료머니 제공중.


24시간 운영. 24시간 친절 상담원 대기.
 
 

Total 11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20년 고문회의 회의록 관리자 02-28 7083
공지 구병태 님의 답변...관리자 구재운 (1) 관리자 03-26 9495
공지 능화문중 입향조에 대한 대종회 의견 (1) 관리자 03-16 13957
공지 반듯이 기억해야 할 역사 (4) 9전10승 07-23 17151
공지 6.25에 대해 알아 두어야 하는 일들| (2) 9전10승 07-14 26128
공지 새로운 우리 고대사 얘기 (4) 9전10승 03-14 26167
공지 어떻게 죽을 것인가... 관리자 06-19 34735
공지 입보자격과 절차에 대한 질문 (3) 探祖聚錄 09-09 25803
공지 단국대 해병대 군사학과 초청 강의 (5) 9전10승 11-27 26194
공지 본관별 족보 검색( 本貫과 貫鄕, 故鄕) 관리자 12-29 26627
116 팔만대장경과 도공 선생님 그리고 나 9전10승 12-14 85
115 함안 봉성 문중의 흘러 간 토막 애기. 9전10승 11-23 129
114 창원구씨 삼부자의 영의정부사 청용 03-28 1793
113 능성구씨 초보 (1) 청용 03-17 1995
112 2020년 고문회의 회의록 관리자 02-28 7083
111 해동역사에 조선명시에 소개된 조선공사 구원길(仇元吉) 공의 시 (1) 해암 06-26 2162
110 중시조에 관하여 능곡 06-15 1896
109 창원구씨와 능성구씨(능주구씨)의 비교표 (1) 청용 05-11 2268
108 족보등재사항의 진정성확인 건의 (2) 능곡 04-07 2026
107 중시조와 중현조의 족보명시 건의 능곡 04-07 1591
106 구병태 님의 답변...관리자 구재운 (1) 관리자 03-26 9495
105 능화문중 입향역사 재정립에 대하여 (3) 능곡 02-27 1810
104 ◌◌ 세손과 중시조에 관하여 (2) 능곡 07-03 2190
103 ◌◌ 세손과 중시조에 관하여 (4) 능곡 06-25 1998
102    세계도에 대하여 관리자 06-19 1697
 1  2  3  4  5  6  7  8  
홈으로 | 인사말 | 인터넷족보열람 | 창원구씨의유래 | 문중별게시판 | 자유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