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친사랑방
대종회소식
자유게시판
종친소식
2021 년 11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종친사랑방 > 자유게시판
 
작성일 : 16-03-14 03:04
새로운 우리 고대사 얘기
 글쓴이 : 9전10승
조회 : 25,728  


요약을 하면 고조선은 우리 민족이 세운 단독적인 나라가 아니고 북방의 우즈베키스탄. 키르키스탄. 타타르. 위그루. 헝가리. 터키. 몽고 등 과거 9개 종족들이 함께 세운 중국 북방의 동쪽 끝에서부터 유라시아까지 경계를 하고 퍼져 살았던 엄청난 유목민들의 나라였다고 한다.

특히 광활한 초원의 땅은 유목민족들에게는 공유의 의미가 있을 뿐 소유의 의미는 두지 않았던 것이며 이런 고조선의 맥락은 우랄알타이어계라는 고고학적인 언어체계에서 같은 언어로부터 파생되고 변화 된 것이 증명되고 있으며 특히 현대과학의 산물인 DNA 분석으로도 직 간접적인 증명을 할 수 있다고 한다.

그리고 그 주장과 연관된 판단으로는 한족은 스스로가 중국의 지배층이 되어 자기 나라를 한 번도 다스려본 적이 없었다고 한다. 긴 역사 동안의 지배 계급은 항상 북방민족이었고 특히 몽고족이 다스린 원나라나 만주족이 다스린 청나라는 우리도 익히 아는 역사다


그리고 DNA 분석으로는 대한민국의 국민 70%는 동남아인들과 유사한 남방계가 주류를 이루며 순수한 북방계는 불과 30%에 지나지 않는다고 한다.

하기 사 조선시대 궁중에서의 세자 비 간택에서도 일단은 눈 쌍까풀이 있는 여식은 남방계라고하여 1차적으로 제외를 시켰다고 하는 역사적 사실이 있으니 원래 한반도의 오리지널 혈통은 북방계가 맞는 것으로 여겨진다.

또 근간 중국의 동북공정은 세계적인 고대사 연구가들이 비웃고 있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  

오랜 세월동안 만리장성 이남은 자기들의 문화권이며 그 이북은 북방민족의 문화권으로 자신들보다 문명의 발상이 수백 년 또는 천여 년이나 늦다고 주장하던 족속들이다.

그러던 중 오히려 자기들보다 수백 년이나 더 오래된 북방민족의 홍산 유적이 발견자 이제는 그것도 연대를 수백 년을 더 끌어 올려 자기들의 황제가 지배했다는 터무니없는 수작을 진행하고 있다.

 

그뿐이 아니다. 수년전부터 발굴이 시작 된 엄청난 피라미드 군에서는 고대 중국과는 별개인 우리의 석곽묘가 대량 출토되기 시작하니 외국인들은 아예 접근 금지를 시켜 비밀리에 발굴을 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일본이 섬만 보면 자기들 섬이라고 하는 것처럼 중국은 고대 자기들보다 더 발달된 유물만 나오면 모두가 자기들 것으로 둔갑을 시키려든다.

 

                                                 2016.3월 운몽/ 구문굉



구재운 16-03-22 19:21
 
좋은글 고맙습니다.
대종회 회비 잘받았습니다.
행여 시간 되시면 씨족사 애기 좀 쓰시어
종보나 홈페이지에 올렸으면 좋겠습니다.
구재운
문굉 16-05-13 01:22
 
그간 소식을 올리지 못했습니다. 안 사람의 고관절 수술이 지나자 다음에는 뇌경색이 와 가사가 심란했습니다. 저도 협착 증세가 심해 걷기가 불편한데다 손주라고는 하나뿐인 외손주 녀석이 리틀 야구 선수가 되어 그 뒷바라지가 만만치 않습니다. 특히 야구계의 원로 선후배들이 주위에 많아 시간을 많이 뺏기고 있습니다만 여의할 때 한 번 뵈러 가겠습니다. 항상 건강 하십시요. 이만 총총.    문굉 올림.
관리자 16-07-27 09:50
 
운몽 선생님!
건강이 더욱 좋아 지기를 기원합니다.
운몽 선생님의 글을 읽어 보면  새로운 사실을 발견하고 감탄합니다.
역사를 쓴 사학가들의 사견이 간혹 역사를 왜곡하여 혼란스렵고,
김부식의 삼국사기는 매우 중요한 역사서이지만 평론가 신채호는 일연 스님의 삼국유사를 더 높게 평가하기도 했지않습니까.  예로 묘청의 서경 민란을 김부식은 자기의 정적인 입장에서 반란으로 제압하였다. 기록...재운
9전10승 17-01-06 01:33
 
우리 민족은 위대한 민족이었습니다. 다만 조정이 중국의 눈치를 보느라 또 짧게는 일본의 눈치를 보느라 우리 조상들이 쓴 고대사의 서적들을 무자비하게 불태워 없애 그런 것입니다만... 즉 숙종 때도 왜정 때도 수십만권을 없앴다는 사실을 국민들은 알아야 하며 그나마 삼국사기와 삼국유사가 살아 남아 그것을 정사인양 명맥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다행이도 최근에는 환단고기. 규원사화 등의 고서적들이 등장 해 우리의 고대사를 다시 쓰ㅓ야할 지경에 이르렀으며 마침 중국 북방의 홍산 유적이 출토 되어 북방민족의 문명이 오히려 황하나 양자강 유역의 역사보다 무려 500~1.000년이 더 빨리 시작 되었다는 것이 증명되고 있습니다. 특히 규원사화는 고성 이씨 집안의 장서이며 환국. 배달국. 단군 조선. 북부여. 고구려를 생각하게하며 특히 단군 조선 이전 약 5.000년의 우리 역사가 더 있었다는 것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동북공정? 아직도 감추고있는 그들의 역사는 과히 야만적이며 일본도 여태껏 그래 온 것이 사실입니다.
이제는 아무리 자기들이 애를 쓴다고하나 유적과 유물 그리고 특히 무덤은 세계의 고대 사학자들의 눈까지 속일 수는 없을 것입니다.      문굉. 배
 
 

Total 11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20년 고문회의 회의록 관리자 02-28 6608
공지 구병태 님의 답변...관리자 구재운 (1) 관리자 03-26 9040
공지 능화문중 입향조에 대한 대종회 의견 (1) 관리자 03-16 13509
공지 반듯이 기억해야 할 역사 (4) 9전10승 07-23 16719
공지 6.25에 대해 알아 두어야 하는 일들| (2) 9전10승 07-14 25691
공지 새로운 우리 고대사 얘기 (4) 9전10승 03-14 25729
공지 어떻게 죽을 것인가... 관리자 06-19 34294
공지 입보자격과 절차에 대한 질문 (3) 探祖聚錄 09-09 25373
공지 단국대 해병대 군사학과 초청 강의 (5) 9전10승 11-27 25731
공지 본관별 족보 검색( 本貫과 貫鄕, 故鄕) 관리자 12-29 26185
115 함안 봉성 문중의 흘러 간 토막 애기. 9전10승 11-23 4
114 창원구씨 삼부자의 영의정부사 청용 03-28 1651
113 능성구씨 초보 (1) 청용 03-17 1846
112 2020년 고문회의 회의록 관리자 02-28 6608
111 해동역사에 조선명시에 소개된 조선공사 구원길(仇元吉) 공의 시 (1) 해암 06-26 2038
110 중시조에 관하여 능곡 06-15 1792
109 창원구씨와 능성구씨(능주구씨)의 비교표 (1) 청용 05-11 2153
108 족보등재사항의 진정성확인 건의 (2) 능곡 04-07 1905
107 중시조와 중현조의 족보명시 건의 능곡 04-07 1495
106 구병태 님의 답변...관리자 구재운 (1) 관리자 03-26 9040
105 능화문중 입향역사 재정립에 대하여 (3) 능곡 02-27 1688
104 ◌◌ 세손과 중시조에 관하여 (2) 능곡 07-03 2067
103 ◌◌ 세손과 중시조에 관하여 (4) 능곡 06-25 1870
102 세계도에 대하여 (2) 능곡 06-09 1952
101    세계도에 대하여 관리자 06-19 1602
 1  2  3  4  5  6  7  8  
홈으로 | 인사말 | 인터넷족보열람 | 창원구씨의유래 | 문중별게시판 | 자유게시판